대한불교조계종 행복선원 로고

마음의 어둠을 밝히는 열린법당
행복선원

마음챙김

독송과 경전공부
HOME > 마음챙김 > 독송과 경전공부

  • 경전공부
  • 행복경
  • 자애경
  • 보왕삼매론
  • 다섯가지 게송
  • 경전은 어리석음에서 벗어나 복덕과 지혜의 길을 여는 부처님의 가르침입니다.

    경전공부 이미지

    부처님 말씀을 왜 배우는가?

    부처님께서 라자가하 죽림정사에 계실 때의 일이다. 어느 날 부처님께서 제자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세상 사람들이 싫어하는 것이 세 가지가 있다. 늙고 병들고 죽는 것이다. 이 세 가지가 없었다면 세상에 출현하지 않았을 것이며 설법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중생들이 늙고 병들고 죽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탐욕과 분노와 어리석음 때문이다. 이 셋은 육신을 나라고 보고 삿된 계율에 집착하고 의심하기 때문에 생긴다. 다시 이 셋은 옳지 않은 생각과 삿된 도리를 가까이 하는 것과 게으름 때문에 생긴다. 다시 이 셋은 정신을 잃고 바르게 알지 못하고 어리석은 마음에서 생긴다. 다시 이 셋은 생각이 들뜨고 율의를 행하지 않고 계를 배우지 않기 때문에 생긴다.
    다시 이 셋은 믿지 않고 진리의 가르침을 배우려 하지 않는 게으름 때문에 때문에 생긴다. 다시 이 셋은 성인을 뵈려 하지 않고 설법을 들으려 하지 않고 남의 단점을 찾기 때문에 생긴다. 다시 이 셋은 공경심이 없고 거슬리는 말이나 하며 나쁜 벗과 친하게 지내기 때문에 생긴다. 다시 이 셋은 스스로도 부끄러움을 모르고 남에게도 부끄러럽지 않고 함부로 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늙고 병들어 죽는 괴로움에서 벗어나려면 삼독을 끊고, 스스로에게도 부끄럽지 않고 남에게도 부끄럽지 않게 거듭거듭 노력을 하다보면 행복하고 자유로운 세계에 도달한다. 이렇게 거듭거듭 수행하다 보면 탐욕과 어리석음을 끊고 늙음과 병과 죽음을 떠날 수 있게 되느니라.”

    -잡아함

  • “ 많은 신과 사람들은 행복을 바라고 있습니다.
    으뜸가는 행복을 말씀해 주십시오. ”

    행복경
    “어리석은 사람들을 멀리 하는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분수에 알맞은 곳에 살고 일찍이 공덕을 쌓고 스스로 서원을 하는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지식과 기술을 쌓고 그 위에 말솜씨가 뛰어난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부모를 섬기고 아내와 자식을 사랑하고 보호하는 것, 일에 질서가 있어 혼란스럽지 않은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남에게 베풀고 이치에 맞게 행동하며 이웃은 사랑하고 보호 하며, 비난을 받지 않게 처신하는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악을 싫어해 멀리하며 술을 절제하고 덕행을 소홀히 하지 않는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존경과 겸손과 만족과 감사로, 때로는 가르침을 듣는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인내하고 온화하게 말하고 수행자들을 만나며, 때로는 진리에 대한 가르침을 받는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수행하며 깨끗하게 행동하고 거룩한 진리를 깨달아 열반의 경지를 실현하는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세상일에 부딪혀도 마음이 흔들리지 않고, 걱정과 근심이 없으며 티 없이 편안한 것,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이러한 일을 한다면 어떤 일이 닥쳐도 실패하지 않고 어느 곳에서나 행복할 수 있다. 이것이 더없는 행복이다."

    - 숫타니파타, 행복경

  • 자애경의 거룩한 공덕이 있으면 힘든 상황에 처하지 않으니, 자애경을 마음에 새기면 헛된 일에 시달리지 않고 마음이 평안하고 자비로워 행복에 이르게 한다.

    1. 완전한 깨달음인 닙바나에 이르려면 수행자는 계(戒), 정(定), 혜(慧)를 닦고, 항상 올바르고 정직해야 하며 순종하고 온화하며 교만하지 않는다.
    2. 작은 것에 만족하고 분주하지 않으며 간소한 생활과 고요한 감관, 신중한 태도와 겸손함으로 가까운 이들에게 집착하지 않는다.
    3. 현명한 이들에게 비난을 받을만한 사소한 허물이라도 일체 삼간다. 이 세상 모든 중생이 평화롭고 행복하기를
    4. 살아있는 생명이면 예외 없이 약하거나 강하거나, 길거나 짧거나, 크거나 작거나, 중간이거나, 섬세하거나 거칠거나,
    5. 볼 수 있든, 볼 수 없든, 가까이 있든, 멀리 있든, 태어난 것이든, 태어날 것이든, 이 세상 모든 중생이 평화롭고 행복하기를...
    6. 어느 누구든 다른 이를 속이지 않고 어디서든 다른 이를 경멸하지 않으며, 마음과 입으로 원망하지 않으며, 다른 이의 고통을 바라지 않는다.
    7. 어머니가 오직 하나뿐인 자식을 자신의 목숨보다 더 소중하게 사랑하듯 이 세상의 모든 중생들을 향하여 한없는 자애의 마음을 닦아야 한다.
    8. 온 세상의 위로, 아래로, 옆으로, 무한한 자애를 널리 펼쳐라. 원한도 적의도 넘어선 자애를...
    9. 걷거나 서거나 앉거나 눕거나 깨어있는 동안에는 언제 어디서나 자애의 마음을 닦아가는 생활을 ‘고귀한 삶’이라 부처님께서 설하셨다.
    1. 몸에 병 없기를 바라 말라. 몸에 병이 없으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병으로써 약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2. 세상살이에 곤란 없기를 바라지 마라. 세상살이에 곤란 없으면 업신여기는 마음과 사치하는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근심과 곤란으로써 세상을 살아가라’ 하셨느니라.
    3. 공부하는데 마음에 장애가 없기를 바라지 말라. 마음에 장애가 없으면 배우는 것이 넘치게 되나니, ‘그래서 장애 속에서 해탈을 얻으라’ 하셨느니라.
    4. 수행하는데 마(摩)가 없기를 바라지 말라. 수행하는데 마가 없으면 서원(誓願)이 굳게 되지 못하나니, 그래서 ‘모든 마군(摩軍)’으로써 수행을 도와주는 벗으로 삼으라’ 하셨느니라.
    5. 일을 꾀하되 쉽게 되기를 바라지 말라. 일이 쉽게 되면 뜻을 경솔한 데 두게 되니니, 그래서 ‘여러 겁을 겪어 일을 성취하라’ 하셨느니라.
    6. 친구를 사귀되 내가 이롭기를 바라지 말라. 내가 이롭고자 하면 의리를 상하게 되나니, 그래서 ‘순결로써 사귐을 길게 하라’ 하셨느니라.
    7.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 주기를 바라지 말라.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 주면 마음이 스스로 교만해지나니, 그래서 ‘내 뜻에 맞지 않는 사람들로 원림(園林)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8. 보시를 베풀면 과보(果報)를 바라지 말라. 과보를 바라면 도모하는 뜻을 가지게 되나니, 그래서 ‘덕 베푼 것을 헌신처럼 버리라’ 하셨느니라.
    9.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지 말라. 이익이 분에 넘치면 어리석은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적은 이익으로써 부자가 되라’ 하셨느니라.
    10. 억울함을 당해도 밝히려고 하지 말라. 억울함을 밝히면 원망하는 마음을 돕게 되나니, 그래서 ‘억울함을 당하는 것으로 수행하는 본분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 자주 상기할 다섯 가지 게송

    늙음에서 벗어날 자 아무도 없다.
    질병에서 벗어날 자 아무도 없다.
    죽음에서 벗어날 자 아무도 없다.
    사랑하는 이들과 소유한 모든 것 남겨두고 떠나야 할 처지에 있다.

    법의 주인은 다름 아닌 나 자신, 우리는 업이라는 굴레의 상속자
    우리가 지어놓은 모든 업의 결과를 선업이든 불선업이든 모든 업의 결과를 어김없이 정확하게 받아야 한다.
    우리는 이와 같은 다섯 가지 주제를 날마다 기억하고 반성해야 한다.

    누구든 반드시 죽음을 맞이하고 쌓은 업의 결과를 그대로 받는다.
    선업을 쌓은 자 복락을 누리고 불선업을 쌓은 자 고통에서 헤매인다.

    선업의 공덕을 스스로 쌓아야만 중생의 세계에서 벗어날 수 있다.
    의식이 떠나버린 흙 위의 육신은 썩은 나무토막 보다 쓸모가 없다.
    목동이 채찍으로 소떼를 몰아넣듯 늙음과 죽음이 중생을 몰아간다.

    물질(色)인 이 몸은 한 조각 물거품 같고
    느낌(受)은 하나의 물방울과 같으며
    지각(想)은 한 줄기 아지랑이 같고
    의지(行)의 작용은 파초나무 같으며
    의식(識)은 요술의 환상과도 같도다.

    이 법은 어느 가정, 어느 마을, 어느 도시의 법이 아니다.
    천상과 이 세상 모두의 법이니 ‘모든 것은 항상 변한다’는 법이다.

    이 법은 어느 가정, 어느 마을, 어느 도시의 법이 아니다.
    천상과 이 세상 모두의 법이니 ‘모든 것에 고통이 있다’는 법이다.

    이 법은 어느 가정, 어느 마을, 어느 도시의 법이 아니다.
    천상과 이 세상 모두의 법이니 ‘모든 것에 나라는 건 없다’는 법이다.

    머지않은 세월에 마음이 사라지고 이 몸은 던져져 흙바닥에 버려질 때 썩은 나무토막 보다 소용이 없으리